전체메뉴
로그인 해주세요
닫기
육아고민 솔루션
상황별 자녀지도 노하우
격려받는 자녀, 질책당하는 자녀의 차이
부모공감2014.12.23조회 1103


 

  켄자스 주립대의 Betty Hart 교수와 앵커리지대학 Todd Risley, 두 교수가 공동 연구한 흔히 "3살까지 접하는 3천 2백만 단어의 차이 " 이라는 제목으로 알려진 유명한 논문이 있다. 이 연구는 미국인 42 가정을 대상으로 가정에서 부모와 자녀사이에서 오가는 대화의 내용을 녹음으로 수집한 다음 그 내용을 면밀하게 분석한 통계자료를 바탕으로 하여서 대화내용이 자녀의 학업성취도, 성품형성, 자의식 형성 등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한 결과이다.

 

이들 42 가정을 전문직업인 가정(13), 일반근로자 가정(23), 그리고 사회복지보조금수혜자가정 (6), 이렇게 세 그룹으로 나누어서 각 가정의 자녀들이 7개월의 나이가 되었을 때부터 시작해서 만 3살이 될 때까지 2년 반 동안 매달 한 번씩 각 가정을 방문하여서 한 시간씩 부모와 자녀가 나누는 일상적인 대화내용을 녹음한 다음 그 내용을 분석해서 통계자료를 만들었는데 그 결과 이들 가정의 부모, 자녀사이의 대화내용에서 두 가지 중요한 차이가 드러났었다.

 

첫번째 중요한 차이는 가정에서 부모와 자녀사이에서 이루어지는 일상적인 대화 중에서 사용되는 전체 어휘 수, 시간당 단어 사용수, 그리고 단위시간당 사용되는 단어의 종류에 대한 차이이고, 두번 째 차이는 자녀의 행동을 칭찬하고 격려하는 긍정적인 표현화법(“Affirmative”)과 자녀의 행동을 통제하거나 억누르는 부정적인 표현화법(“Prohibitive”)의 사용비율에 대한 차이이다.

 

첫번째 차이는 자녀들의 학업성취도에 밀접한 상관관계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문직업인 가정의 자녀들은 사회복지보조금 수혜가정의 자녀들보다 약 3천 2백만 번 더 많은 언어접촉을 경험하는 것으로 밝혀졌으며, 이 기간 동안 사용된 어휘 수는 전문직업인 가정은 평균 2,176 단어인데 반해 보조금 수혜가정에서는 모두 974 단어로 밝혀졌다.

 

두번째 차이, 즉 "Affirmative(긍정적)"와 "Prohibitive(제지하는)" 두 가지 대화법 비율 차이는 자녀들의 성격적 특성 및 자의식 형성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었다. " 전문직업인 가정의 자녀들은 부모로부터 긍정적인 대화를 많이 듣는 반면에, 수혜가정 자녀의 경우 긍정적 대화보다는 제지하고 금지하는 부정적인 대화를 더 많이 듣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통계자료를 바탕으로 논문은 몇 가지 중요한 결론을 내어 놓았다.

우선 아이들이 취학 전에 언어기능발달에 필요한 가장 중요한 기능을 가정에서 갖추게 된다는 것과 일단 그런 기능을 갖추게 되면 열차가 정해진 궤도를 따라 달려가듯이 특별한 일이 없는 한 이탈하지 않고 확대, 지속된다는 것이다. ("Follows the developmental trajectory"로 연구팀은 표현하고 있다).

 

이 연구결과는 중요한 점을 시사하고 있다. 우리 아이들이 학업성취도에서 좋은 결과를내기 위해서는 어린 시절의 언어경험이 결정적으로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는 점이다.

 

이 연구의 두 번째 통계자료가 학계에 던진 충격은 대단하였다. 1년에 166,000번을 부모가 "Great job!(참 잘했네)" "Tell me how you did it.(무슨 일이 있었는지 말해줄 수 있겠니?)" "You must be so proud of yourself.(자랑스럽겠구나)" 이런 격려와 긍정적, "Affirmative"한 말을 듣고 자란 자녀와, 1년에 57,000번을 "No. Don’t do it!(안돼! 하지마!)" "Stop it!(그만해)" "You so stupid!(바보같기는)" "Dummy!(멍청해)" 이렇게 자녀의 기를 꺾는 부정적, "Prohibitive"한 말을 듣고 자란 자녀들의 자아존중심이 서로 다르게 형성되어지는 것은 너무나 자명하다고 하겠다.

 

매일 무심코 부모가 내뱉는 말 한마디 한마디가 쌓여서 이런 엄청난 차이가 나게 되는 것이 매우 놀랍다고 연구를 주도한 학자들은 말하고 있다.

 


[출처] 하버드 카운셀링 센터 www.harvardcounselors.net

[알림] 본 칼럼은 HCC웹사이트의 칼럼을 편집한 것으로 그 내용과 길이가 다소 다를 수 있습니다.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