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일상 나누기


함께 나누고 싶은 일상 이야기를 자유롭게

해돋이

소채 | 2018.01.05 11:36 | 조회 725
새해 해돋이 보러 서둘러 나왔는데 많은 사람들이 새벽을 열고 있다는 사실에 게으른 일상이 미안해집니다. 많은 사람들 속에서 해돋이 사진을 찍기가 쉽지 않아 다른 생각을 할 겨를이 없었는데 떠오르는 해를 보면서 자신의 소원과 더불어 친구들의 소원까지 빌어줬다는 큰아이의 말에도 부끄럽고 사진도 잘 찍었 더라구요 아이가 찍은 해돋이 사진보시면서 건강하시고 복된 기운 모공이 많이 전해 받으세요!



twitter facebook google+
댓글 2
1,302개 (1/66페이지)
번호
제목
글쓴이
공감
조회
날짜
예자매맘쩡이
 1
41
2018.12.06
예자매맘쩡이
 1
57
2018.12.03
예자매맘쩡이
 0
70
2018.11.30
예자매맘쩡이
 0
75
2018.11.29
예자매맘쩡이
 1
268
2018.10.22
예자매맘쩡이
 0
272
2018.10.13
바밤바
 0
279
2018.10.11
예자매맘쩡이
 0
260
2018.10.04
예자매맘쩡이
 1
299
2018.09.21
예자매맘쩡이
 1
324
2018.09.20
예자매맘쩡이
 1
328
2018.09.18
예자매맘쩡이
 0
296
2018.09.14
예자매맘쩡이
 0
316
2018.09.12
힘세고날센돌이
 0
311
2018.09.09
예자매맘쩡이
 1
366
2018.09.06
예자매맘쩡이
 1
389
2018.09.02
예자매맘쩡이
 0
406
2018.08.31
예자매맘쩡이
 0
456
2018.08.28
연이훈이맘
 0
390
2018.08.27
예자매맘쩡이
 0
388
2018.08.16
서비스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