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고민 카페


열 손가락 깨물어 안 아픈 손가락 없다는 말이......

화니쭈니맘 | 2019.08.12 09:28 | 조회 559

안녕하세요. 저는 두 아들을 둔 엄마입니다. 요즘 제 마음을 저도 알다가도 모르겠어요. 큰 아이는 직장생활을 하느라 3년 정도 멀리 친정에서 돌봐주셨어요. 그래서 남편과 주말에만 내려가 만나고 오곤 했습니다. 내려갈 때마다 아이는 자라 있고, 헤어질 때마다 짠하고... 그렇게 3년이 지나 둘째가 생겼습니다. 둘째를 낳고는 두 아이 케어에 신경쓰고자 직장을 그만두었구요. 큰 아이도 서울로 올라와 같이 지내고 있습니다. 벌써 이렇게 4년 정도가 지났어요. 그런데 제 마음이 둘째에게 많이 기울어 있는 것 같아요. 둘째는 아기 때부터 제 품에서 안아키워서 그런지 그저 예쁘고 더 애정이 가는 것 같아요. 큰 아이와는 때때로 어색할 때가 있어요. 제가 큰 아이에게는 더 모질게 구는 것 같기도 하고...... 그러면 안 되는 걸 아는데도 맘대로 되지 않으니 저도 고민이 많고...... 큰 아이에게 때로 미안하기도 하구요.

큰 아이와 어릴 때 같이 지내지 못한 시기를 잘 극복하고 지금이라도 조금씩 더 친밀해질 수 있는 방법이 없을까요? 

twitter facebook google+
댓글 0
548개 (1/28페이지)
번호
제목
글쓴이
공감
조회
날짜
비비디
 0
4
2020.02.26
앨리스뉴월드
 0
4
2020.02.17
투혀니맘
 0
6
2020.02.10
강남스타일
 0
93
2020.02.03
블리블링반짝
 0
8
2020.01.28
김은미멘토
 0
2
2020.02.14
찰떡맘
 1
182
2020.01.15
뚜담뚜담
 0
171
2020.01.13
김수민멘토
 0
65
2020.02.14
bbumiMom
 2
328
2020.01.03
송이송이
 1
194
2020.01.03
장소현멘토
 0
75
2020.01.29
새맘
 0
230
2020.01.02
깜딩2
 0
9
2019.12.17
김은미멘토
 0
6
2020.01.10
콩닥콩
 0
278
2019.12.12
김은미멘토
 1
174
2019.12.31
토끼맘
 1
220
2019.12.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