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일상 나누기


함께 나누고 싶은 일상 이야기를 자유롭게

서울친정 나드리길에서

바밤바 | 2018.10.11 00:18 | 조회 523

친정아버지 제사가 있어서 서울 나드리 중.

얼마만에 타 보는 전철인가

노량진을 지나 한강을 지나면서 스쳐 지나가는 풍경들~

지하철속에서만 듣는 아름다운 목소리

이번 내릴 정류장을 안내한다 .

갈길을 재촉하는 각각의 발걸음이 부산하다.

그리고;다음 목적지를 안내하는 익숙한 목소리를 들으며 추억에 젖는다.

어머나~  옛날에 이랬었는데 ....하고 변화 된 한강의 모습들의 손짓에 끌려 감탄을 하기도 한다.

우리네 인생도 지나가는 풍경처럼,

흘러나오는 멘트처럼 그렇게 살아가는데......

오늘만이 느낄수 있는 생의 향기를 지하철속에서도 느낀다.

오늘도 시간은 흘러가고 생의 한가운데 점 하나를 남기고 가나보다.

다음 정류장을 향해...

그리고 나의 목적지를 향해......  

twitter facebook google+
댓글 2
1,304개 (1/66페이지)
번호
제목
글쓴이
공감
조회
날짜
부모공감
 2
371
2019.01.02
예자매맘쩡이
 0
271
2018.12.27
예자매맘쩡이
 1
320
2018.12.06
예자매맘쩡이
 2
345
2018.12.03
예자매맘쩡이
 0
346
2018.11.30
예자매맘쩡이
 0
325
2018.11.29
예자매맘쩡이
 1
484
2018.10.22
예자매맘쩡이
 0
491
2018.10.13
바밤바
 0
524
2018.10.11
예자매맘쩡이
 0
471
2018.10.04
예자매맘쩡이
 1
533
2018.09.21
예자매맘쩡이
 1
542
2018.09.20
예자매맘쩡이
 1
548
2018.09.18
예자매맘쩡이
 0
510
2018.09.14
예자매맘쩡이
 0
536
2018.09.12
힘세고날센돌이
 0
484
2018.09.09
예자매맘쩡이
 1
586
2018.09.06
예자매맘쩡이
 1
652
2018.09.02
예자매맘쩡이
 0
662
2018.08.31
예자매맘쩡이
 0
691
2018.08.28
서비스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