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고민 카페


가정 형편이 어려워졌다는 사실을 어떻게 잘 이해시킬 수 있을까요

둑흔둑흔 | 2019.01.31 11:37 | 조회 566

사업이 잘 되던 시절에는 경제적으로 여유로우니

저희 딸 아들에게 수영, 바둑, 영어학원 등등 정말 하고 싶어하는 거의 모든 것을 시켜줄 수 있었습니다.

그런데 사업이 좀 어려워지면서 이전만큼 많은 지원을 못 해줄 것 같아요...

문제는 아이들이 지금 하는 활동들을 진심으로 너무 즐기며 하고 있다는 점이에요.

어떻게 이 상황에 대해서 충격 받지 않게 잘 전달할 수 있을지 고민입니다.

분명히 사업이 더 나아질테니... 조금만 기다려주면 다시 이것저것 시켜줄 수 있을텐데

혹시라도 아이들이 이런 상황에 기죽고 나중에 하고 싶은게 생겨도 엄마아빠 눈치보게 될까봐 걱정이에요.

우리 아이들 말도 잘듣고 순종적인 편이거든요.

고민입니다....

twitter facebook google+
댓글 0
438개 (1/22페이지)
번호
제목
글쓴이
공감
조회
날짜
지안다인맘
 0
1
2019.08.22
태민웅맘
 0
0
2019.08.20
아사랑
 0
19
2019.08.10
임뚱
 0
63
2019.08.09
도담어무이
 0
22
2019.07.29
희야~♡
 0
11
2019.07.29
김은미멘토
 0
1
2019.08.08
hackgo
 2
189
2019.07.25
별이랑호맘
 0
15
2019.07.17
김은미멘토
 0
2
2019.07.28
YSmom
 0
8
2019.07.16
김은미멘토
 0
4
2019.07.19
까칠킴
 0
2
2019.07.10
준과빈맘
 0
6
2019.07.10
서비스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