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고민 카페


RE:아이에게 더 사랑을 주고 싶은데 어떻게 해야 할까요?

박정욱멘토 | 2018.11.30 08:40 | 조회 74

먼저 이런 고민을 하시는 부모님에게 박수를 보냅니다.

 

아이가 태어나게 되면 부모님들은 무조건적인 사랑을 경험하게 됩니다.

어떤 이유가 아니라 존재만으로 귀하고 안타까운 맘이 들거든요

그런데 이때 가장 먼저 해야 할 것이 있습니다.

 

바로 부모님들이 생각하시는 우리 아이의 인간상입니다.

예를 들어 엄마와 아빠가 이야기를 나눠보시기 바랍니다.

"당신은 우리 아이가 어른이 되었을 때 어떤 사람으로 컸으면

좋겠어요?"라고 질문해 주시기 바랍니다.

맘에 느껴지시는 것이 있을 겁니다.

바라는 인간상에는 정답은 없지요! 그러나 부모님들이 바라시는

인간상은 각 가정마다 다르게 있습니다. 

예를 들면

'저는 우리 아이가 사람들과 잘 지내고 긍정적이고 인성이 좋은 아이로

자랐으면 좋겠어요'

'우리 아이가 경제력을 지니고 있으면 좋겠어요'

'아이가 명예를 가지고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이것은 우리 부모님들이 아이를 양육할 때 지표가 될 수 있습니다.

 

진중하고 무거운 사랑을 전해주고 싶다고 하셨지요!

그만큼 부모님의 절제와 더 큰 사랑이 필요합니다.

아이가 당장 원하는 것을 들어주고 필요한 것을 해준다고 해서

아이가 주도적이고 단단한  아이로 자라나는 것은 아니니까요

지금 당장은 엄하고 부모님을 원망하더라도 부모님의 지표가 있다면

큰 그림을 그리실 수 있어야 합니다.

 

외동 아이같은 경우에는 온통 관심과 사랑의 대상이 될 수밖에 없는데요

아이가 혼자 할 수 있는 힘을 길러주어야 합니다.

혼자 하는 것에 자신감이 생길 수 있도록 부모님이 인내력을 가지고

세심하게 살펴주셔야 합니다.  아이가 사춘기가 시작되면 그 관심은 우려하신 데로

아이에게는 부담감으로 작용할 수 있으니까요

 

아이가 단단하게 잘 자라길 바라신다면 아이가 실패를 경험하게 해주세요

아이가 주도적으로 자신의 삶을 살아가다 보면 부모님들이 그랬던 것처럼 시행착오를

겪을 수 있습니다. 그 모습을 지켜보는 것이 안타깝고 가슴 아프시겠지만

지나친 관심은 아이가 주도적인 삶을 살아 가지 못하게 하는 것이라 생각하시면

됩니다. 그 대신 아이가 어떤 선택의 기로에 섰을 때 조언자로써 혹은 조력자로써

정보와 경험들을 이야기해줄  수는 있겠지요

이때 주의해야 할 것은 절대 아이에게 강요해서는 안 됩니다.

강요가 시작되면 아이들은 부모님에게 조언을 듣거나 경험을 들으려고 하지 않을 겁니다.

 

부모님 삶이 아이에게 롤모델이 될 수 있도록 해주세요!

성공해야만 롤모델이 될 수 있는 건 아닙니다.

실패를 경험하고 계시는 때라도 그 실패를 어떻게 넘어가고  있는지

부모님이 자신의 삶을 중요하게 생각하고  살아가시는 모습이 아이들에게는

어디에서도 배울 수 없는 단단한 중심이 될 수 있습니다.

 

 

 

 

 


 


 

[원본글]

아이가 한명이다 보니 온 가족이 아이한테 관심이 엄청 많은 편입니다.

그래서 아이가 느끼기에 사랑이라기 보다 지나친 관심이나 관여라고 생각할까봐 걱정이 됩니다.

 

그리고 무엇보다 주고싶은 사랑은 정말 많은데 어떻게 아이한테 그 사랑을 전해야 할지 모르겠습니다.

 

가벼운 사랑이 아닌 진중하고 무거운 사랑을 전해주고 싶습니다.

 

그리고 아이가 단단하게 잘 자라길 바랍니다.

 

가벼운 사랑으로 아이가 부모에게 의존적으로 크는 건 바라지 않습니다.

 

어떻게 해야 할까요?

 

twitter facebook google+
댓글 0
223개 (1/12페이지)
번호
제목
글쓴이
공감
조회
날짜
코코리
 0
4
2018.12.12
이성옥멘토
 0
7
2018.12.12
221
할매라불려요
 0
4
2018.11.25
힘세고날센돌이
 0
112
2018.11.25
범민현준맘
 0
106
2018.11.25
황화정멘토
 1
115
2018.11.27
다락방꼬마
 0
51
2018.11.25
이성옥멘토
 0
11
2018.12.12
아리수
 0
71
2018.11.24
달콤마미
 0
40
2018.11.24
박영님멘토
 0
24
2018.11.29
짱구줌마
 0
60
2018.11.23
이성옥멘토
 0
15
2018.12.12
엘리쓰
 0
55
2018.11.23
박영님멘토
 0
32
2018.11.26
꿈꾸는맘
 0
81
2018.11.21
박영님멘토
 0
74
2018.11.21
서비스 바로가기